'트롯신이 떴다' 남진X김연자, 트로트 '최고의 파트너'
트로트 대부 남진X트로트 여왕 김연자, 듀엣 무대
김연자, 대선배 남진과 듀엣에 두 눈 '질끈'
'트롯신이 떴다'가 듀엣 무대를 꾸민다. / 사진제공=SBS
'트롯신이 떴다'가 듀엣 무대를 꾸민다. / 사진제공=SBS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트로트계 대부' 남진과 '트로트 여왕' 김연자가 36년 전의 듀엣 무대를 재현한다.

매번 새로운 주제로 '랜선 공연' 무대를 꾸몄던 트롯신들이 오는 8일 방송에서는 '전설들의 듀엣'을 주제로 무대에 도전한다. 공연 당일, 대기실에서 만난 트롯신들은 듀엣 도전을 앞두고 "정말 피 말린다", "사는 게 사는 게 아니다"라며 긴장감을 호소했다.

36년 전 전설의 듀엣 무대를 함께 했던 대부 남진과 트로트 여왕 김연자가 짝이 돼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두 사람은 듀엣 무대 재현을 앞두고 남진의 곡 '파트너'를 선곡했다. 김연자는 대선배 남진과의 듀엣을 앞두고 한땀 한땀 손으로 악보를 그려오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춰 트롯신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대부 남진 또한 김연자와 오랜만에 갖는 듀엣 무대에 긴장해 밤잠을 설쳤다. 그뿐만 아니라, 아끼는 후배 김연자만을 위해 노래를 개사하는 등 '최고의 파트너'로 거듭날 만반의 준비를 했다.

트로트 여제의 아우라로 항상 무대를 장악하던 김연자가 무대 직전 두 눈을 질끈 감을 정도로 긴장감을 호소해 지켜보는 이들도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과연 두 사람의 36년 만의 듀엣 무대가 성공적으로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최고의 파트너'에 도전한 대부 남진과 트로트 여제 김연자의 듀엣 무대는 오는 8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