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김승현 "연예부 기자 꿈꾸던 팬, 꿈 이뤄 인터뷰 왔다"
'대한외국인' 김승현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김승현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김승현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화려했던 반전 과거를 고백한다.

오는 7월 1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는 90년대 후반 소녀 팬들의 마음을 뒤흔든 태사자의 김형준, 박준석, 그리고 배우 김승현과 최제우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김승현은 1997년 한 잡지의 모델로 데뷔, 훈훈한 외모와 우월한 키로 1990년대를 대표하는 하이틴 스타로 떠오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최고의 배우인 송승헌 씨, 소지섭 씨 다음으로 유명 청바지 모델로 발탁됐었다"며 톱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반전 과거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기억에 남는 팬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김승현은 "연예부 기자가 꿈인 팬이 있었다. 나중에 기자가 되면 오빠를 꼭 취재하고 싶다 했는데 꿈을 이뤄 인터뷰를 하러 왔다"고 밝혀 감동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승현은 본격적인 퀴즈 대결 전, 엄청난 자신감을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그는 "문화 방송에 자료가 있을 거다. 옛날에 영화 관련 퀴즈쇼에서 우승을 했었다"며 한국인 팀의 에이스로 본인을 적극 어필하기도 했다.

살림왕 김승현이 퀴즈왕으로도 활약할 수 있을지 오는 7월 1일 오후 8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