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노래가 어려워?" 주현미, 딸에게 '폭발'한 사연
주현미X막내딸, 모녀 간 환상의 케미
주현미, 노래 강사로 변신?
'트롯신이 떴다' 주현미가 노래 강사로 변신했다. / 사진제공=SBS
'트롯신이 떴다' 주현미가 노래 강사로 변신했다. / 사진제공=SBS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트롯 여신 주현미가 자신의 막내딸에게 '러브레터' 족집게 강의를 펼친다.

지난 번 김연자와 남진이 직접 전수하는 '족집게 트로트 강의 영상'이 공개돼 화제를 낳았다. 오는 24일 방송에서는 주현미가 자신의 매니저와 막내딸, 후배 가수 해수와 함께 랜선 강의를 펼친ㄷ.

주현미는 강의를 앞두고 "가수 인생 첫 노래 강의"라며 긴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현미의 막내딸은 등장과 동시에 외모부터 목소리까지 쏙 빼닮은 '붕어빵 모녀(母女)' 케미를 뽐내 트롯신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모든 것이 똑 닮은 딸조차도 주현미의 강의를 따라가기는 쉽지 않았다. 주현미의 딸뿐만 아니라 매니저와 후배 가수 해수까지도 "쉽지 않다"며 주현미 특유의 테크닉을 쉽게 따라잡지 못했다. 주현미는 "이 노래가 어렵냐" "감각은 타고나야해!"라며 강의 포기(?) 단계까지 이르러 과연 강의 도중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혹독한(?) 랜선 강의 후 주현미는 막내딸과 랜선강의 곡 '러브레터'의 듀엣 무대도 준비했다. 무대 당일, 주현미 막내딸과 트롯신들의 '국민 사위' 정용화의 만남에 트롯신들은 장난기가 한껏 발동해 재미를 더했다. 트롯신들은 "직접 만나보니 어떻냐"라는 돌직구를 날려 두 사람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쑥스러워 하면서도 솔직한 대답으로 트롯신들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

선생님으로 변신한 트로트 여신 주현미와 막내딸, 모녀간 환상의 케미는 오는 24일 밤 10시 '트롯신이 떴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