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김호중 "나태주에 전화했더니 '나 트로피 2개야!'라고 자랑부터"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 김호중과 나태주가 서로 견제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20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는 '미스터트롯' 출신 트롯맨 김호중과 나태주가 함께 출연한다.

'불후의 명곡' 첫 출연인 김호중은 녹화 전 나태주에게 전화를 걸어 "첫 출연인데 어떻게 해야 할까"라는 조언을 구했으나 나태주가 "나 트로피 2개야"라며 자랑부터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호중은 K타이거즈 제로를 견제 대상으로 꼽으면서도 "내가 이길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으며, 나태주 역시 "김호중 무섭지 않다, K타이거즈 제로가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며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김호중은 2020 상반기 화제의 곡 김목경의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로 가슴을 울리는 감동적인 무대를 선보였으며, 나태주가 속한 K타이거즈 제로는 홍진영의 '엄지척'을 선곡해 귀여운 댄스와 깜짝 퍼포먼스로 모두를 사로잡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