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옥상서 즐기는 일광욕
끊임없이 쏟아지는 단잠과 사투
미스터리한 핫셀럽의 일과
'나 혼자 산다' 속 유아인/ 사진=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속 유아인/ 사진=MBC 제공


배우 유아인이 그간 방송에서 보이지 않았던 인간적인 면모를 모두 공개한다. 오늘(19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유아인은 기상 후 침대에서 몸을 일으키지 못하는가 하면, 옥상에서 일광욕을 즐기던 중 잠을 이기지 못해 뜻밖의 낮잠에 빠지며 단잠과의 사투를 벌인다. 낭만적인 풍경 속, 새소리와 코골이의 기막힌 하모니가 펼쳐질 예정.

그런가 하면 유아인은 두 마리의 고양이와 함께 여유로운 힐링 타임을 보낸다. 알뜰살뜰하게 고양이 화장실 청소부터 돌입하는가 하면, 자신의 식사보다 고양이의 끼니를 먼저 챙기며 팔불출 집사의 면모를 보여준다.

또한 평소 신체 긴장으로 인한 고충을 겪던 유아인은 정신을 단련하는 독특한 운동법을 공개한다. 누워서 진행하는 미스터리한 운동은 유아인을 또다시 숙면에 빠져들게 만들며 코골이와 수련의 향연이 펼쳐졌다고 해 궁금증이 모아진다.

유아인은 동네 마트에서 능숙하게 장을 보며 ‘프로 자취러‘다운 면모를 보이고, 뻥튀기 사랑을 드러내며 구수한 간식 취향을 공개한다고. 어디서도 볼 수 없던 그의 인간미 가득한 모습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늘(1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