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머니?' 윤일상-주영훈, 직접 공개하는 작곡의 세계


'공부가 머니?'에 작곡가 윤일상과 주영훈이 전문가로 등장한다.

19일 방송되는 MBC '공부가 머니?'(기획 박현석/ 프로듀서 선혜윤)에서는 싱어송라이터가 되고 싶어하는 트로트 가수 남승민의 고민 사연에, 작곡가 윤일상과 주영훈이 전문가로 출연한다.

윤일상은 지금까지 저작권 협회 등록곡만 864곡에 히트곡은 무려 400여 곡. 옆에서 윤일상 씨의 절반 정도 된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던 주영훈 역시, 작사 작곡 모두 포함하면 비슷한 수준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낸다.

수많은 히트곡과 방송 출연으로 이미 유명한 두 사람이지만, 윤일상과 주영훈이 동시에 한 방송에 출연하는 건 '공부가 머니?'가 처음이다.

윤일상과 주영훈은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승민이의 고민 사연에 작곡을 시작하게 된 계기부터 싱어송라이터의 장단점 등 선배이자, 전문가로서 아낌없는 정보를 대방출할 예정이다.

특히 두 사람은 전문적인 솔루션뿐만 아니라 화려한 리액션으로 새로운 예능 콤비의 탄생을 알리며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윤일상 주영훈 콤비의 초특급 솔루션은 19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공부가 머니?'에서 만날 수 있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