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코어 로컬 버라이어티
지방에서 위기 맞는다?
"케미 더할 나위 없다"
'서울촌놈' 공식 포스터 / 사진 = tvN 제공
'서울촌놈' 공식 포스터 / 사진 = tvN 제공


'서울촌놈'의 긴박감 넘치는 공식 포스터가 공개돼 하드코어한 로컬 체험을 기대하게 만든다.

'서울촌놈'은 서울만 아는 '서울 촌놈'들이 게스트가 살아온 동네를 함께 체험하는 하드코어 로컬 버라이어티다. 동네 전설들이 직접 꼽은 'PICK' 플레이스에서 추억을 공유하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7월 12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서울촌놈' 공식 포스터가 공개됐다. 먼저 블록버스터급 재난영화를 방불케 하는 배경을 뒤로하고 놀람 가득한 차태현과 이승기의 표정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서울에서 나고 자란 두 사람으로서는 미처 다 알지 못했던 지방의 새로운 모습에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하는 것. 포스터 속 "서울 촌놈 코 베어 가는 동네 전설들의 위험한 초대" 문구는 차태현과 이승기가 지방에서 마주할 위기를 암시, 첫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차태현과 이승기의 남다른 케미도 기대감을 높이는 관전 포인트다. '서울촌놈'을 연출하는 류호진 PD는 "차태현 씨와 이승기 씨의 케미는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심지어 첫 촬영 때는 마치 맞춰 입고 온 것처럼 커플룩을 선보여서 제작진도 깜짝 놀랐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 "지방을 많이 다녀본 두 분이지만, 서울에서 태어나고 자란 '서울 촌놈'만이 보여줄 수 있는 모습으로 시청자분들께 웃음과 공감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촌놈'은 오는 7월 12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