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하는날' 8회/ 사진=SBS FiL 제공
'외식하는날' 8회/ 사진=SBS FiL 제공


트바로티 김호중이 선배 가수 한혜진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오는 17일 방송될 SBS FiL ‘외식하는 날’을 통해서다.

최근 녹화에서 김호중은 외식 파트너로 한혜진을 초대했다. 그는 스튜디오에서 VCR을 보며 “제가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에 나오기 전부터 팬이었고, 경연에 참가하는 동안에도 밥을 잘 챙겨먹어야 한다며 반찬을 손수 챙겨주셨다. 그래서 이번에는 제가 모시고 싶어서 초대했다”며 그와 함께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한혜진이) 반찬을 8~9가지나 전해 주신다. 장조림 같은 경우는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지 않나. 그런 것들도 주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기엔 반전이 있었다. 김호중과 한혜진은 외식 전 녹음실에서 만나 서로의 안부를 물었고, 김호중은 한혜진에게 “드릴 말씀이 있다. 반찬 다 먹었다”고 말했다.

이에 한혜진은 조심스럽게 “너에게 고백할 것이 있다. 내가 보내 준 반찬 내가 한 것 아니다. 지인들이 해주는 것 많이 달라고 해서 (김)호중이 가져다 준거다. 그것을 내 실력이라 믿지 마라”고 밝혀 김호중을 놀라게 했다.

김호중과 한혜진이 출연하는 ‘외식하는 날’은 오는 17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