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넷플릭스 드라마 ‘인간수업’의 섬세한 조폭 류대열 역으로 화제를 모은 배우 임기홍이 MBC ‘라디오스타’로 예능 첫 나들이에 나선다. 강렬한 악역의 이미지와는 달리 ‘포켓남’ ‘상 겁쟁이’ ‘짠돌이’ 등 각종 수식어를 섭렵하며 대활약을 펼칠 예정이어서 기대가 커진다.

오늘(10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주역 이종혁, 전수경, 홍지민, 임기홍이 출연하는 ‘연극이 끝나고 난 뒤’ 특집으로 꾸며진다.

임기홍은 2001년 데뷔해 뮤지컬 ‘김종욱 찾기’ ‘막돼먹은 영애씨’ ‘보디가드’ ‘그리스’ ‘브로드웨이 42번가’ 등 여러 작품에서 경력을 쌓은 연기파 배우다. 최근 드라마 ‘인간수업’에서 조직폭력배 류대열 역을 맡아 눈도장을 찍었다.

임기홍은 ‘인간수업’ 촬영 비하인드를 털어놓아 관심을 집중시킨다. 먼저 최민수와의 격투 신 때문에 병원에 갔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두 사람의 격투 신은 실감 나는 액션 연기로 화제를 모은 바 명장면 뒤에 숨겨진 충격적인 사연에 궁금증이 커진다.

또한 극 중 임기홍의 강렬한 비주얼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다. ‘버섯 머리’ 헤어스타일에 문신으로 뒤덮인 몸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한 것. 그는 트레이드마크인 ‘버섯 머리’ 헤어스타일의 진실은 물론 노출증 걸린 사연까지 털어놔 호기심을 자극한다.

‘인간수업’ 속 강렬한 악역 이미지와는 달리 임기홍이 반전 매력을 발산한다. ‘라디오스타’가 첫 예능 출연이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인 것도 잠시, 어릴 적부터 왜소한 몸짓 탓에 눈치도 많이 보고 연애도 잘 못했다며 ‘포켓남’ 면모를 드러내기도. 이어 ‘상 겁쟁이’ ‘짠돌이’ 등 예능 맞춤 이미지를 선보여 ‘웃음 스틸러’로 거듭났다는 후문이다.

임기홍은 개그맨 시험에 응시했던 과거를 밝히며 특별한 개인기를 뽐낸다. 묵직한 가방을 들고 앞으로 나선 그는 올림픽 현장을 방불케 하는 완벽한 무대를 꾸몄고, 이를 본 스페셜 MC 양세찬은 “진짜 진심 인정한다!”라며 기립 박수를 보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인다.

‘통 아저씨’ 버금가는 유연성까지 자랑해 눈길을 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옷걸이를 통과시킬 수 있다는 것. 그러나 뜻밖의 강자 등장으로 전세가 역전돼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인간수업’ 최강 빌런 임기홍의 반전 매력은 오늘(10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