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여름맞이 모내기 특집
청춘들, 모내기 무한 노동
'불타는 청춘' 멤버들이 농촌 일손 돕기에 나섰다. /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멤버들이 농촌 일손 돕기에 나섰다. /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여름맞이 모내기 농촌 활동이 펼쳐진다.

9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청춘들은 이번 여행에서 집주인에게 특별한 식재료 '눈개승마'를 선물 받는다. 눈개승마는 마이클 잭슨도 한번 먹고 반했다는 고기 맛이 나는 산나물인데, 청춘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반찬이 됐다. 집주인은 이에 그치지 않고 각종 음식들을 내주어 덕분에 풍족한 점심 식사를 마쳤다.

청춘들은 집주인에게 감사함을 표하고자 '농촌 일손 돕기'를 자청했다. 청춘들은 단체로 일바지 패션으로 갈아입은 뒤 본격 모내기 체험에 나섰다. 청춘들은 기계가 닿지 않는 곳에 직접 모를 심는 '손 모내기 작업'에 열중했다. 평소 농촌 생활에 관심이 많던 최민용은 이앙기에 직접 탑승해 적극적으로 농활에 참여했다. 또한 2대 계약 커플인 한정수와 조하나는 알콩달콩 두 사람만의 시간에 빠져 청춘들의 부러움을 샀다.

청춘들은 중천부터 해가 질 때까지 모심기에 구슬땀을 흘렸지만, 겨우 쌀 30kg 양 밖에 되지 않아 충격에 빠졌다. 여기에 집주인은 또 다른 일손 돕기를 부탁해 청춘들을 긴장에 빠트렸다. 이에 청춘들은 새로운 일손 돕기를 위해 '제비뽑기'를 진행했다. 모내기에 이어 특별한(?) 일손 돕기를 하게 될 주인공이 누구일지, 심장 쫄깃한 제비 뽑기의 결과는 본 방송에서 밝혀진다.

청춘들의 뜨거운 여름맞이 모내기 체험 이야기는 9일 밤 11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