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이주빈-김명준 눈맞춤
김명준, 이주빈 향해 "피하는 느낌 들어"
이주빈 "어느 순간부터 숨 막히더라"
'아이콘택트' 이주빈 "김명준 일부러 피한 이유는"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아이콘택트' 이주빈 "김명준 일부러 피한 이유는"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주빈이 '멜로가 체질'에서 연인 호흡을 맞췄던 김명준을 피했던 이유를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멜로가 체질'에서 연인 연기를 했던 이주빈, 김명준이 눈맞춤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명준은 이주빈과 몇년 간 절친한 사이였지만 최근 소원해졌다며 그 이유를 궁금해했다. 그는 이주빈을 향해 "요새 어떠냐"고 물었고, 이주빈은 웹드라마와 예능 촬영 등으로 바쁘게 지내고 있다고 답했다.

김명준은 "예전에는 바빠도 자주 봤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이주빈이) 자신을 피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이주빈은 "사실 널 살짝 피했다"면서 "혹시 알고 있었냐"고 되물었다.

이어 그는 "네가 어느 순간 숨이 막히더라. 진짜 좋은 애데 내가 왜 이러나 싶더라. 우리가 친하긴 친한데 관계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를 못 했던 것 같다"면서 "이게 너무 혼란스러웠다. 촬영에 엄청 스트레스를 받을 때라 작품이나 연기 이야기 없이 친구들과 편하게 있고 싶었다. 어쩌다 네가 오게 되면 어느 순간부터 작품 이야기를 나누게 되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주빈은 "너무 좋은 친구인데 내가 왜 스트레스를 받는지 몰랐다"면서 "나는 일과 사생활이 확실히 분리되어야 하는 사람이다"고 말했다.

이 같은 이주빈의 말에 충격을 받은 김명준은 "나는 솔직히 친구니까 유일하게 일 얘기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아니면 마음을 풀 데가 없었다"면서 "작품할 때는 작품 얘기만 나눴다. 그런 것들이 힘들게 했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주빈은 김명준에게 "사석에서 일 이야기도 안 하고 스트레스를 푼다면 전처럼 잘 지낼 수 있을 것 같다. 그럴 수 있겠냐"고 물었다. 이에 김명준은 "동의한다"면서 이주빈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