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 최우수연기상
'부부의 세계' 지선우 역
"국민욕받이, 내겐 최고배우"
제56회 백상예술대상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제56회 백상예술대상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배우 김희애가 '부부의 세계'를 통해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5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는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진행을 맡았다.

TV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는 김희애, 손예진, 공효진, 이지은, 김혜수가 올랐고, JTBC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수상했다.

김희애는 "원작 '닥터 포스터'를 봤을 때, 이게 한국에서 가능할까 싶었다. 그런데 시청자 여러분들의 눈높이를 오히려 우리가 미처 못따라간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고 호응해주셔서 감사했다"라고 인사했다.

또 "후보에 올랐던 김혜수, 손예진, 공효진, 이지은. 정말 너무 팬이다"라며 "대본에 답이 있었다. 주현 작가님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국민 욕받이 이태오. 극중에서는 찌질남으로 표현됐지만 나에게는 최고의 배우였다"라며 감사 인사를 건넸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