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동백이' 그 자체
극본상 수상에 울컥
임상춘 작가 수상
백상예술대상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백상예술대상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배우 공효진이 '동백꽃 필 무렵' 극본상에 눈시울을 붉혔다.

5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는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진행을 맡았다.

TV부문 극본상에는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의 임상춘 작가가 수상했다. 임상춘 작가는 자리하지 못했고, 차영훈 PD가 대리 수상했다.

차영훈 PD는 "동백이, 용식이를 비롯해 캐릭터 그 자체였던 배우님들, 현장에서 너무 고생했던 스태프들, 그리고 함께 울고 웃어주셨던 시청자 분들에게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화면에 '동백꽃 필 무렵'의 배우들인 손담비, 공효진, 오정세, 강하늘 등이 비쳤다. 특히 동백 역을 맡았던 공효진은 울컥해하며 눈시울을 붉혀 시선을 사로잡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