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나믹듀오, '보코 2020' 출연
"미친 실력의 보컬 많이 나와"
"리액션은 우리가 제일 화려해"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 사진=Mnet 제공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 사진=Mnet 제공


그룹 다이나믹듀오의 개코가 출연을 결심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28일 오후 열린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연출을 맡은 박상준 PD와 가수 김종국, 보아, 성시경, 다이나믹듀오가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보이스 코리아 2020'은 '네덜란드의 '더 보이스' 프로그램 포맷을 정식으로 구매해 제작한 오리지널 한국 버전으로 국내 최고의 뮤지션들로 구성된 코치진들이 오직 목소리만으로 팀원들을 선발해 최고의 보컬리스트로 발전시키는 프로그램이다.

다이나믹듀오의 개코는 출연 소감을 묻자 "한국에 이렇게 잘 하는 보컬이 많을지 몰랐다"며 "미친 실력의 보컬 많이 나오니까 기대해주셔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최자는 "'쇼미더머니' 같은 오디션 프로그램을 해봤는데 이번 만큼 즐겁게 찍은 적이 없는 것 같다. 어떻게 나올지 기대가 많이된다"며 "'이런 목소리가 우리나라에 있었다고?'라는 생각이 드실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개코는 출연을 결정한 이유도 설명했다. 그는 "사실 섭외가 들어왔을 때 황당했다. '쇼미더머니' '고등래퍼'도 아니고 '우리를 왜?'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아마 보컬분들과 작업을 많이 했기 때문에 듣는 귀가 있을 거란 기대감으로 섭외해주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목소리만으로 참가자들을 골라야하는 콘셉트가 좋았다. 리액션은 코치님들 중에 우리가 제일 화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이스 코리아 2020'은 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 Mnet과 tvN에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