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데렐라', 30평대 신혼부부 아파트 '펫테리어 리모델링'
'홈데렐라' 김성주, 정형돈이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한다. / 사진제공=SBS미디어넷
'홈데렐라' 김성주, 정형돈이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한다. / 사진제공=SBS미디어넷


'홈데렐라'에서는 용인시 수지구 30평대 신혼부부 아파트를 리모델링 한다. 김성주는 최근 결혼생활에 대해 이야기 하자, 정형돈이 김성주와 아내 분이 최근 사이가 좋지 않았던 목격 에피소드를 폭로해 웃음을 자아낸다.

SBS FiL, TV조선, 라이프타임에서 오는 31일 방송되는 '홈데렐라'에서 신혼 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신혼 부부가 의뢰한 아파트는 반려동물 2마리가 있는 집으로, 반려동물도 함께 편하게 지낼 수 있는 공간으로 리모델링을 원했다.

김성주는 신혼부부의 의뢰를 보고 "나는 지금 결혼 19년 차"라며 "요즘 너무 좋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정형돈은 "한 동안 안 좋았지 않나"라고 이야기해 김성주를 당황하게 했다. 정형돈은 "싱가포르에서 화상통화로 얼마나 싸웠냐"고 목격담을 폭로했다.

김성주는 정형돈에게 "그럴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고, 늘 좋냐"라고 물었다. 이에 정형돈은 "늘 좋냐고 묻는 것보다 가끔이라도 좋냐라고 물어보는 게 어떠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의뢰인은 13년된 아파트를 예산 5000만원 대로 반려동물과 함께 살 수 있는 '펫테리어' 리모델링을 부탁했다. 반려인 1000만 시대에서 반려동물과 편하게 지낼 수 있는 전문적인 인테리어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홈데렐라' 최초의 신혼부부 의뢰인과 집 리모델링, 그리고 용인시 수지구 아파트의 추후 기대 가치 상승까지 오는 31일 오전 11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