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딸 민서, 거리 만남
유재석 "민서 많이 컸다"
한국무용 무대에 서 '화제'
'놀면 뭐하니?' 박명수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박명수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박명수의 딸 민서와 만났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토토닭'을 위해 뭉친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김연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 차를 타고 이동을 하던 중, 박명수는 아내와 딸 민서를 만나게 됐다. 유재석은 창문을 열고 "민서야! 진짜 많이 컸다"라며 인사했다. 최근 박명수의 딸 민서는 무대에 서 한국무용을 선보여 화제가 된 바 있다.

유재석은 "본인이 좋아하는 거 해야지"라며 민서의 한국무용을 언급했다.

박명수는 정준하에게 "로하는 뭐 좋아해?"라며 아들의 관심사를 물었다. 정준하는 "노는 거 제일 좋아해. 그런데 최고의 관심사는 아이유야. 아이유 이모를 가장 좋아해서 방 온통 아이유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