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찌 황금배지 반환, 과열 '경쟁'
"이러다 배지 빼앗기겠네!"
이경규, 승부욕 불태워
'도시어부2' 이경규 / 사진 = 채널A 제공
'도시어부2' 이경규 / 사진 = 채널A 제공


도시어부들이 비바람 속에서 최후의 승자를 가리기 위한 살벌한 대결을 펼친다.

14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21회에서는 MC 이덕화와 이경규, 반고정 박진철 프로가 지상렬, 이태곤, 이수근, 김준현과 함께 경남 고성에서 두 번째 이판사판 낚시한판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틀간의 총무게 대결로 황금배지의 주인공을 가리게 된 이번 대결은 꼴찌가 황금배지를 반환해야 하는 무시무시한 룰이 적용되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경쟁이 펼쳐졌다고 한다.

특히 이경규는 수퍼배지 보유자로서, 배지를 반환하는 불상사를 막기 위해 초반부터 승부욕을 불태웠다고 해 시선이 집중된다. 이태곤을 향해 '잡태곤'이라며 놀리던 이경규는 잡어조차도 잡히지 않자 "이러다 배지 빼앗기겠네. 최악의 바다!"라며 분노 지수를 높였다고.

심지어 이경규는 메인 낚싯줄이 끊기는 돌발 상황까지 펼쳐지면서 계속되는 불운에 절규하기 시작했다고 해 궁금증이 쏠린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날씨는 점점 흐려져 세찬 비바람이 불어닥치기 시작했고, 눈도 제대로 뜰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달았다고 한다.

"고기가 잡힌다면 벼락이 쳐도 괜찮다"며 의외로 흐트러짐없는 모습을 보인 이수근은 "나는 (못 잡아도) 데미지가 없다. 오히려 박프로님 때문에 잠 한숨도 못 잤다"며 특유의 깐족 모드를 가동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박프로는 날씨까지 받쳐주지 않는 상황에 난감했고, 이태곤 역시 비 맞고 낚시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 비가 이렇게 오면 보통 철수한다"고 답하며 사상 초유의 극한 수행기를 펼쳤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황금배지 반납이라는 비운의 주인공은 과연 누가 됐을지, 고성에서 펼쳐진 예측불가 서바이벌은 14일 오후 9시 50분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2'에서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