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효인 "어머니 돌아가신 후 빈자리 커"
"개그로 기쁨 주는 일 힘들어져"
'유 퀴즈 온 더 블럭' 장효인 / 사진=tvN 방송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장효인 / 사진=tvN 방송 캡처


개그우먼 장효인이 유치원 보조 교사로 일하게 된 계기를 털어놨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스승의 날 특집으로 꾸며져, 유재석, 조세호가 선생님들을 만나러 갔다. 이날 방송에는 유치원 보조 교사가 된 개그우먼 장효인이 출연했다.

장효인은 "보육교사 열일곱 과정을 이수한 보육교사 장효인이다. 유치원에서 보조교사로 4년차로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랜 무명 기간을 보낸 후 KBS '개그콘서트'의 '두근두근' 코너로 인기를 얻은 장효인은 활동을 접고 유치원 보조 교사가 된 이유를 털어놓았다. 장효인은 "어머니께서 돌아가셨다. 집안에 큰일이 있고 나니, 내가 웃음을 드리면서 기쁨을 보는 게 내 즐거움 이었는데 그 마음이 힘들더라. 1년 넘게 칩거를 했다. 엄마의 빈자리가 자꾸 보였다. 엄마와 같이 살았지만 엄마와 하루에 여덟 통씩 전화를 했다. 엄마가 계속 편찮으셔서 외출을 많이 안 하셔서 내가 바깥 이야기를 많이 해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게 많은 시간을 보냈다보니 (다시 이야기)할 수 없으니 허하더라"고 말했다.

장효인은 유재석에 대한 감사한 마음도 전했다. 장효인은 "쉬는 동안 유기견 봉사를 했다. 선배님한테도 전화를 드렸는데 그때 도와주셨다.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자 보내는 것도 조심스러웠는데 5초 만에 전화해서 '효인아 뭐가 필요하니’라고 하셨다. 친오빠보다 더 든든했다"고 고마워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