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오, '놀라운 토요일'서 역정 논란
피오, 김동현의 간섭에 '버럭'
네티즌 "잘못했다" vs "문제없다"
'놀라운 토요일' 피오가 버럭한 모습이 논란이 되고 있다. / 사진=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피오가 버럭한 모습이 논란이 되고 있다. / 사진=tvN 영상 캡처


그룹 블락비의 피오가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에서 버럭한 모습이 논란이 되고 있다. 하지만 제작진이 피오가 화낸 모습을 더 부각시켜 편집한 것도 비판받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놀토'에서는 수제 도넛을 걸고 간식게임이 진행됐다.

정답을 맞힌 피오는 도넛을 얻었다. 다른 출연자들은 도넛을 먹기 위해 다음 문제에 집중한 사이 피오가 "신경 꺼요. 내가 알아서 먹을 거니까"라고 소리 치는 모습이 방송됐다. 또한 피오는 "맞히고 나서 얘기해라고. 자꾸 나한테 이렇게 먹어라 저렇게 먹어라 (하지말고)"라고 버럭했다. 게임에 열중하던 다른 출연진은 갑자기 피오가 소리를 친 이유를 몰라 "왜 싸워"라며 어리둥절해 했다.

알고보니 피오가 도넛을 먹고 있을 때 옆에 있던 김동현이 피오에게 "이렇게 잘라야 해. 안 자르고 먹으면 어떡해. 뭐하는 거야 지금. 사실 이 빵은 튀어나온 걸 같이 먹는 맛이 있는데. 왜 눌러?" 등 간섭을 했다. 이에 잔소리를 참다 못한 피오가 버럭하게 된 것이다. 제작진은 이 같은 상황을 피오가 화를 낸 부분을 먼저 부각시켜 내보냈고 이후에 자막에 '분노 조절에 실패한 사연'이라고 쓰며 앞의 상황을 설명했다.
그룹 블락비의 피오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블락비의 피오 / 사진=텐아시아DB
피오의 태도를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한참 형에게 저렇게 소리를 지르냐" "김동현 머쓱하겠다" "태도가 잘못됐다" "피오가 분위기 흐린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방송 다 보지도 않고 편집된 짤만 보고 비난하지 마라" "김동현이 깐족거리는 모습을 보니 내가 저 상황이라도 짜증났을 듯" "프로불편러가 너무 많다" "뭐가 문젠지 전혀 모르겠다"고 피오를 옹호했다.

tvN 측은 이번 문제에 대해 별다른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논란 속에 피오만 실시감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이미지에 타격을 입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