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훈, '동백꽃' 필구 역
'미래의 강훈이'에 영상편지
"그동안 불쌍한 역할만 해"
'비디오스타' 김강훈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 김강훈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필구 역으로 화제가 됐던 아역배우 김강훈이 연기 신동으로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어린이날 특집! 비스 키즈카페'로 꾸며지는 가운데, 허경환, 도티, 김강훈, 나하은, 임도형, 김겸과 함께 트로트 신동 김수빈, 국악 신동 김태연이 출연해 흘러넘치는 끼를 발산할 예정이다.

이날 김강훈은 "성인될 때까지 연애하지 않겠다”며 연애에 대한 최초 고백을 했다. 이어 김강훈이 갑작스레 연애관이 바뀐 이유를 밝히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또한 그는 성인이 된 미래의 강훈이에게 영상편지를 남기기도 했는데. 예사롭지 않은 각오 발언으로 현장을 발칵 뒤집기도 했다는 후문.

또한 올해로 7년 차 배우인 김강훈은 "그 동안 불쌍한 역할만 해서 부잣집 아들이나 악역 연기도 해보고 싶다"며 귀여운 악역(?) 연기에 도전했다. 이어 '동백꽃 필 무렵' 오디션 당시 작가를 울렸던 눈물 연기를 즉석에서 보여주며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어 연기 신동임을 입증했다고.

'동백꽃 필 무렵' 촬영 이후 키가 7cm 자랐다는 김강훈은 박나래와 키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박나래의 자존심이 걸린 숨 막히는 대결에 현장은 웃음과 긴장감으로 가득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김강훈의 연애관 최초 고백부터 즉석 눈물 연기, 박나래와 긴장감 넘치는 키 대결 등은 5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를 통해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