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SF9 로운·김강훈 출연
김강훈 "레드벨벳 아이린" 고백
로운 "고정 출연하고 싶다"
'선을 넘는 녀석들' / 사진=MBC 제공
'선을 넘는 녀석들' / 사진=MBC 제공


그룹 SF9의 로운과 아역배우 김강훈이 자신의 이상형을 고백한다. 3일 방송될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36회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조와 사도세자에 얽힌 ‘진실 혹은 거짓’을 따라가는 역사 탐사가 펼쳐진다. 앞서 로운과 김강훈은 뒤주 사건이 벌어졌을 당시 사도세자와 아들 정조와 비슷한 나이임을 밝히며, 뜻밖의 부자 케미를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이런 가운데 로운과 김강훈은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형들과도 훈훈한 케미를 뽐내며 이번 탐사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로운과 김강훈은 이상형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로운은 “건강한 눈을 가진 여자”라는 의외의 이상형 스타일을 고백해 MC들의 짓궂은 질문을 받았다. 독특한 이상형 스타일에 전현무, 유병재의 레이더가 가동됐고, 그렇게 찾은 로운의 이상형은 누구였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김강훈은 수줍게 이상형을 “레드벨벳 아이린”으로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강훈의 한결 같은 ‘아이린 사랑’이 순수하고 귀여웠던 것. 이에 김종민은 “나도”를 외치며 김강훈과 라이벌 관계를 형성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로운은 이날 역사 탐사에 푹 빠진 끝에 “고정 멤버를 하고 싶다”고 선언했다. ‘선녀들’ 비주얼 센터를 맡아 놓은 로운의 선언에, 전현무와 유병재는 “시청자들의 볼 권리 차원에서도 좋겠다”며 자폭을 해 웃음을 안겼다.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36회는 3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