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핀현준♥박애리 부부 출연
팝핍현준, 불행했던 과거 회상
"배가 고프니까 하늘이 노래져"
가수 팝핀현준/ 사진=KBS2 제공
가수 팝핀현준/ 사진=KBS2 제공


가수 팝핀현준이 과거 힘들었던 학창 시절을 회상한다.

29일 방송될 KBS2 시사교양 프로그램 '도올학당 수다승철'에선 팝핀현준·박애리 부부가 출연해 함께 인생을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지혜가 무엇인지 이야기를 나눠본다.

이날 방송에서 팝핀현준은 자신이 춤을 추기 시작한 계기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그는 어린 시절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가족들과 뿔뿔이 흩어져야 했다. 어린 나이에 돌아갈 집도, 돌봐줄 어른도 없었던 팝핀현준은 길거리를 전전하며 노숙 생활을 해야만 했다고 고백한다.

"배가 고파서 하늘이 노래지니까 남이 남긴 음식도 먹었다"라고 털어놓은 그는 상상하기도 어려운 노숙 생활이 약 2년여간 이어졌다고 한다. 주변 친구들도 하나둘씩 그를 멀리했지만 팝핀현준을 다른 사람들에게 각인시킨 것이 바로 그의 춤이었다고 한다.

팝핀현준은 그의 춤을 보고 이름을 불러줬던 사람들, 지낼 곳을 알아봐 줬던 친구, 댄서의 길로 나아가게 해준 형들에게 고마움을 표한다. 끝내 춤을 추다가 지금의 아내인 박애리까지 만나게 됐다며 웃는다. 성공한 지금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는 고생의 시간들. 춤을 통해 성공의 길에 올라올 수 있었다는 그의 파란만장한 인생 스토리가 펼쳐진다.

'도올학당 수다승철'은 2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