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 트로트 걸그룹 LPG 활약
"母, 고생 많이 하셨다" 가족사
김수미, 한영 눈물에 '힐링푸드'
'밥은 먹고 다니냐?' 한영 / 사진 = SBS플러스 제공
'밥은 먹고 다니냐?' 한영 / 사진 = SBS플러스 제공


'밥은 먹고 다니냐?' 한영이 짠내 나는 가족사를 최초로 공개한다.

20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만능 엔터테이너 한영이 출연해 숨겨둔 가족사를 고백한다.

한영은 모델로 데뷔 후 트로트 걸그룹 LPG로 활약, 시원한 기럭지에 재치 있는 말솜씨로 방송계를 종횡무진 넘나들고 있다. 윤정수의 오랜 친구라며 자신을 소개한 한영은 최근 홈쇼핑 게스트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근황을 전한다.

이날 한영은 "어머니는 제가 어릴 때부터 고생을 많이 하셨다"며 그동안 방송에서 꺼낸 적 없던 가족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5명의 고모가 있다는 한영은 "어머니께서 시부모님을 모시면서 시누이들 뒷바라지까지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어 "우리 집은 드라마에 나오는 집이었다. 할머니가 밥상을 엎은 적도 있다"고 덧붙인다.

힘든 시절을 꿋꿋이 견뎌온 어머니를 떠올리며 이야기를 털어놓던 한영은 김수미가 준비한 스페셜 힐링 푸드를 보자 참아왔던 눈물을 쏟아낸다.

한편, 한영의 속 깊은 이야기는 20일 밤 10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볼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