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서관-윰댕, 아들과 함께 하는 행복한 시간 공개
'77억의 사랑' 대도서관-윰댕 / 사진제공=JTBC
'77억의 사랑' 대도서관-윰댕 / 사진제공=JTBC


대도서관-윰댕 부부가 JTBC ‘77억의 사랑’을 통해 가족이 돼가는 행복을 전한다.

20일 방송되는 ‘77억의 사랑’에서는 ‘손가락 살인마’로 불리는 악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는 1세대 크리에이터 부부 대도서관과 윰댕이 출연한다.

윰댕은 얼마 전 아들을 공개하며 생긴 오해로 부부에게 쏟아진 수많은 악플에 대해 언급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아들이 엄마 윰댕을 ‘이모’라고 부르며 생긴 오해에 대한 사연도 털어놨다.

대도서관은 ‘삼촌’이라고 부르던 아들이 최근 ‘아빠’라고 부르기 시작해 감동 받았다는 이야기도 밝혔다. 윰댕은 “아이가 10살까지 아빠라고 부를 존재가 없었기 때문에 다른 친구들이 아빠라고 부르는 것을 부러워했던 것 같다”며 “지금은 아이가 아빠 옆에 하루 종일 붙어 있는다”며 가족과 함께하는 행복한 시간에 대해 이야기했다.

진정한 가족이 돼가고 있는 대도서관과 윰댕의 이야기는 20일 방송되는 ‘77억의 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