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이경./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이경./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이경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던 시민을 구했던 일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이이경과 개그맨 황제성이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이이경이 한남대교 위에서 시민을 구했던 일화를 언급했다. 이에 이이경은 “이 일에 대해 어디가서 한 번도 말을 안 했다. 그 날 이후 잊고 살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 기사가 나가는 걸 원치 않았다. 그분이 다음날 일어나면 후회할 수 있지 않을까해서 얘기하고 싶지 않더라"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또한 이이경은 시민을 구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 "보이길래 몸이 먼저 나간 것"이라고 했다.

DJ 김신영은 "모두가 행복하면 좋겠다. 이걸로 회자가 되면 그분이 보기 힘들 수 있을 테니 여기까지 하겠다. 웃는 날이 많으시길 바란다"고 마무리 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이이경이 한남대교 위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는 시민을 구하기 위해 나섰던 사실이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3월 18일에서 19일로 넘어가는 새벽, 한 시민이 만취한 상태로 달리는 화물 수송 트럭에 몸을 던져 극단적인 시도를 하려고 했고, 이를 목격한 이이경은 자신이 몰던 차에서 내려 경찰이 올 때까지 그를 저지하고 붙잡고 있었다.

이이경은 지난 1월 개봉한 영화 '히트맨'을 통해 코믹 연기를 펼쳐 사랑 받았으며 최근에는 '칼퇴근' 음원을 발표하며 트로트 가수로도 데뷔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