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엄마 그리고 딸로 돌아온 펜싱 여제
"올림픽 금메달 위해 조력자 역할 하고 싶다"
남현희 딸 하이 "올림픽 선수 되고 싶어"
'사람이 좋다' 남현희./ 사진제공=MBC
'사람이 좋다' 남현희./ 사진제공=MBC


전 국가대표 펜싱 선수 남현희가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가슴 속 묻어둔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사람이 좋다'에서는 자신의 일부와도 같았던 검을 내려놓고 일상의 삶을 누리고 있는 '검객' 남현희의 모습이 공개됐다.

남현희는 이른 아침부터 사이클 국가 대표인 남편 공효석의 훈련 현장을 찾아 내조에 나섰다.훈련을 마친 남편과 동료들을 위해 고기를 굽고 만둣국을 끓이는 등 남현희는 여느 주부와 다름없는 일상을 보내고 있었다. 또한 남현희는 아버지가 일하는 일터를 찾아 일손을 돕는 등 가족을 위하는 따뜻한 모습을 보여 주기도 했다.

남현희의 아버지는 "혼자 외국에 다닐 때 만족하게 못 해주고 그런 게 항상 걸린다"며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에 남현희는 "우리 엄마, 아빠를 도와드리고 싶었다. 베이징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이후 나만 열심히 하면 충분히 (가족들을) 도와 줄 수 있으니, 나만 포기 안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며 눈물을 보여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남현희는 은퇴 이후 딸 하이와도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남현희와 딸이 찾은 곳은 '펜싱 클럽', 남현희의 딸 하이 또한 엄마를 닮아 펜싱 사랑이 대단하다. 하이는 3개월 차 초보 검객이지만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또한 하이는 "올림픽 선수가 되고 싶다"며 당찬 포부도 밝혔다.

은퇴 이후에도 여전히 바쁘다. '미녀 검객' '엄마 검객' '땅콩 검객' 등 다양한 별명이 있지만 남현희 자신은 '땅콩 검객'이 제일 좋다고 말했다. 이어 '미녀 검객'이 부담스러운 이유에 대해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남현희는 전성기 시절 터진 '국가대표 성형 파문' 당시를 떠올리며 "제가 펜싱에 망신을 주고 있다는 느낌이 굉장히 컸다"며 "그때는 펜싱을 그만두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남현희는 "제가 사실은 올림픽에서 은메달, 동메달만 있고 금메달이 없다"며 "그래서 많은 선수를 지도하면서 올림픽에서 금메달이 나올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해내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또한 남현희는 "펜싱 이외에 제가 잘할 수 있는 게 또 생기면 저는 그걸로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을 하고 싶다"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