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가 칭찬해달라고"
김란주 작가, '무도' 활약
산티아고 다녀와서 달라져
'유퀴즈' 김란주 작가 "'무도' 때 박명수에게 칭찬 한 번 안해줬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란주 작가가 '무한도전' 당시를 언급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CJ ENM에 찾아간 유재석, 조세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무한도전' 작가로 활약했던 김란주 작가는 "프로그램을 여유롭게 해도 됐는데 그러지 못했다. 박명수 오빠가 칭찬 좀 해달라고 했다. 힘들다 그러면 '오빠만 힘든 거 아니에요'라고 했었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유재석은 "나도 그 얘기 자주 들었다"라며 김란주 작가의 입담에 크게 웃었다.

김란주 작가는 "그 때 '오빠 너무 잘 하셨어요'라고 할 걸, 싶었다. 산티아고에 다녀와서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 거기서 사람들을 만났는데, '무한도전' 끝나서 너무 아쉽다고 하더라. 그래서 그 때 처음으로, 일을 좀 즐기면서 할 걸 싶었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