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지니 팬, 전현무 저격
"아이 눈에 안 좋게 보였나봐"
전현무 "남녀노소 안가려" 씁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헤이지니 전현무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헤이지니 전현무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전현무의 신종 안티팬과 헤이지니는 어떤 관계일까.

22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헤이지니를 놀린 대가를 톡톡히 받은 전현무의 댓글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지난주 방송에서는 다리를 다친 헤이지니의 깁스 투혼이 그려졌다. 방송 후에는 헤이지니를 향한 어린이들의 수많은 응원 댓글이 달려 어린이 대통령다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런 가운데 김숙이 헤이지니의 팬 중 한 명이 전현무를 저격한 댓글을 소개하자 전현무를 제외한 전원이 웃음을 터트렸다고.

헤이지니는 "장난친 것이 아이들 눈에는 안 좋게 보인 것 같다"며 긴급 진화에 나섰지만 이미 마음이 상한 전현무는 "저는 남녀노소 안 가린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고 해 과연 전현무가 받은 댓글의 내용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한편, 김숙은 헤이지니가 무심결에 한 어떤 행동에 "지니 원장님, 저보다 (나이가) 위예요?"라고 물으며 급정색했다는 후문. 이어 전현무도 "누나, 나이가 오픈된 것 같아요"라며 헤이지니에게 갑자기 존대를 해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