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 출연자 인성 논란 이틀째 화제
천안나, 실명 거론하며 추측까지…
제작진의 묵묵부답…옳은 일인가
'하트시그널 시즌3' 메인 포스터./사진제공=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메인 포스터./사진제공=채널A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가 방송 전부터 출연자 인성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네티즌 수사대는 해당 출연자가 천안나가 아니냐는 추측까지 한 상태다. 그럼에도 제작진은 계속해서 ‘묵묵부답’을 고수 중이다. 빠른 대처가 없는 상황에 더욱 논란은 거세지고 있고, 일반인 출연자 신상까지 털리고 있어 제작진을 향한 쓴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채널A '하트시그널3' 출연자 학교 후배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의 폭로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출연자는 승무원 출신으로, 모 대학 항공학과 졸업생이다.

누리꾼은 "전직 승무원으로 나오는 사람의 학교 후배"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그 분 인성에 대해 말이 많길래 팩트만 정리해 올려 볼까 한다. 절대 과장하거나 허위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한 뒤 해당 출연자가 대학 재학 시절 후배들에게 막말과 고함 등 인격 모독 등을 해 자퇴한 동기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해자가 TV에서 웃고 과거의 행동을 잊은 채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걸 보면 자꾸 그때의 기억이 생각날 것 같아 용기 내서 올린다"며 "동기들과 선배들에겐 어떻게 행동했는지 모르겠지만 학교 후배들에게 지옥과도 같은 존재였다. 항공과 군기와는 별개로 그 사람 인성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끝으로 누리꾼은 "가해자가 TV에서 웃고 과거의 행동을 잊은 채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걸 보면 자꾸 그때 기억이 날 것 같아서 용기 내 올린다"고 이러한 글을 남긴 이유를 밝혔다.

이후 네티즌 수사대는 출연자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추측을 해나갔다. 앞서 '하트시그널3' 측이 출연자들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와 티저 영상을 공개했기에 네티즌 수사대의 지목을 받은 이는 천안나였다. 특히 천안나는 논란 후 자신의 SNS 계정을 모두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트시그널3'는 프로그램 특성상 이미 ‘썸 스테이’ 촬영을 모두 완료한 상태다. 현재 스튜디오 녹화 촬영 중이다. 그러나 채널A 측은 "내부적으로 확인 중"이라고 밝힌 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일반인 출연자의 신상까지 공개되는 상황 속 제작진의 빠른 대처만이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음에도 여전히 묵묵부답인 제작진. 이 정도면 출연진을 팔아 ‘이슈몰이’를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이제는 공식적인 입장을 통해 출연자 논란에 대해 명확히 밝혀야 할 때다.

한편, '하트시그널'은 이전 시즌에서도 출연자와 관련한 논란에 휩싸였다. 시즌1 출연자인 뮤지컬배우 강성욱은 성폭행 혐의로 구속돼 지난 12일 2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았다. 시즌2 출연자 김현우는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