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맛남의 광장' 스틸컷. /사진제공=SBS
SBS '맛남의 광장' 스틸컷. /사진제공=SBS


가수 겸 배우 김동준이 그룹 슈퍼주니어 김희철의 말에 당황한다. SBS ‘맛남의 광장’에서다.

12일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에는 남해 홍합 요리로 특별한 미식회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는 남해 시금치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이며 성공적인 오전 미식회를 마쳤다. 이어지는 오후 미식회에서는 남해 홍합을 활용해 요리를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동준은 평소와 같이 홍합의 효능을 줄줄 읊었다. 김희철은 “홍합 어민들 앞에서 주름잡는 거냐”고 놀렸다. 이에 김동준은 “오늘 홍보 AI가 고장 나서 힘든 하루”라고 밝혔다.

한편 미식회에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다. 지난 여수 편에서 훈연 멸치로 인연을 맺은 닐 하미쉬 셰프다. 그는 훈연 멸치를 개발하고 육수 레시피를 공유한 백종원에게 감명받아 홍합 소비촉진을 돕기 위해 요리를 준비해왔다. 멤버들은 닐 하미쉬 셰프가 만든 홍합 요리의 맛과 색다른 식감에 감탄했다.

또한 닐 하미쉬 셰프 앞에서 박재범의 존재가 빛을 발했다. 박재범은 닐 하미쉬 셰프와 멤버들 간의 소통을 위해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동시통역을 하며 현장을 깔끔하게 정리했다.

순조로운 줄만 알았던 미식회는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혔다. 홍합밥을 주문한 손님들 앞에서 밥솥 작동이 멈춰버린 것.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식기세척기까지 작동을 멈추면서 멤버들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 같은 상황 속 홀 담당이었던 박재범과 나은까지 주방에 투입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맛남의 광장’은 12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