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 스틸컷. /사진제공=SBS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 스틸컷. /사진제공=SBS


방송인 서장훈이 계속된 실점에 폭발한다.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에서다.

6일 방송되는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에는 서장훈 감독까지 긴장하게 만든 리그 2차전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서 감독은 ATP와의 첫 예선 경기 승리에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는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말하면서도 경기가 끝날 때까지 불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서 감독은 “냉정함을 잃으면 안 된다”면서 “들뜨면 진다”며 선수들에게 경고했다. 이어 상대 팀 ZOO의 경기 영상을 분석하던 중 0번 선수와 11번 선수를 요주의 인물로 꼽으며 예의 주시할 것을 당부했다.

서 감독의 거듭된 강조에도 ZOO의 거침없는 스피드와 0번 선수의 3점 슛에 핸섬타이거즈 선수들은 물론 벤치 분위기까지 심각해졌다. 급기야 마지막 4쿼터에는 서 감독이 화를 참지 못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는 6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