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 / 사진=KBS2 방송화면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 / 사진=KBS2 방송화면


배우 설인아가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 비극의 진실을 알고 혼란스러워하는 내면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22일과 23일 방송된 ‘사풀인풀’에서 청아(설인아 분)는 준겸(진호은 분)의 자살방조죄로 1개월 정직 처분을 받았다.

정직 처분을 받았지만 경찰서에 나가 청소를 하고 다른 경찰들을 돕던 청아는 문준익(정원중 분)에게 받은 ‘준겸 사건 경위서’를 시월(이태선 분)에게 줄 것인지 고민했다.

준휘(김재영 분)는 박끝순 할머니 뺑소니 사건의 진범이 자신의 동생 준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모든 진실을 알게 된 준휘가 안타까웠던 청아는 그를 위로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결국 준휘의 손을 잡기로 한 청아는 차갑고 냉정한 유라(나영희 분) 앞에서도 “끝까지 버텨보겠다”고 다짐했다.

모든 비극의 시작인 ‘준겸 뺑소니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된 청아가 앞으로 어떻게 사건을 풀어나갈 것인지 기대가 모인다.

설인아는 드라마의 갈등이 심화될수록 더욱 풍부한 감정연기와 깊이 있는 눈빛으로 드라마를 훌륭하게 이끌어나가고 있다. 매회 설득력 있는 연기와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열연 중인 설인아가 또 어떤 연기를 보여줄 것인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