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채널A ‘터치’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터치’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터치’ 방송 화면 캡처.

지난 3일 처음 방송된 채널A ‘터치’가 메이크업과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세계를 전면적으로 파헤치는 신선한 소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메이크업 세계에 얽힌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과 상황들은 호기심을 유발했다.

‘터치’ 첫 회에서 한수연(김보라 분)은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3위를 차지해 데뷔를 확정했지만 폭행 사건에 휘말려 퇴출 통보를 받게 됐다.

길가다 잠깐만 마주쳐도 상대 메이크업의 부족함을 한 눈에 알아채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차정혁(주상욱 분). 그는 국내 뷰티계에서 가장 핫한 메이크업 아티스트이자 잘 나가는 뷰티샵 차뷰티의 대표다. 차정혁이 한수연을 처음 만난 건 아이돌 오디션 현장이었다. 그는 프로그램 파이널 무대의 메이크업을 맡았고, 한수연은 3대 기획사로 꼽히는 윈도우 엔터테인먼트의 연습생으로 프로그램에 참가했다.

한수연은 차정혁이 해준 화려한 메이크업이 자신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해 임의로 메이크업을 수정했다. 수정된 한수연의 메이크업을 본 차정혁은 “저거 지금 고친 거야?”라며 깜짝 놀랐다. 모두의 우려에도 한수연은 무대를 무사히 마쳤고, 객석에 있던 한수연의 부모님과 MC이자 한수연의 친구인 강도진(이태환 분)은 안도했다. 그러나 차정혁은 한수연의 메이크업이 어땠느냐는 질문에 “전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저게 메이크업이냐”며 독설을 퍼부었다.

차정혁은 몰래 메이크업을 고친 한수연을 만나기 위해 대기실로 찾아갔다. 그는 “메이크업 누가 고쳤냐. 미친 거냐”며 한수연을 다그쳤다. 도망가는 한수연에게 차정혁은 “넌 오늘 반드시 탈락할 거다. 딱 보면 안다”며 악담을 퍼부었다. 하지만 한수연은 최종 3위를 차지했다.

한수연의 데뷔는 폭행 사건에 휘말리며 물거품이 됐다. 이는 강도진의 스캔들을 막기 위해 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재명이 손을 쓴 것이었다. 이 일로 한수연은 방송국에서 퇴출 통보를 받게 됐다. 한수연은 “예진이가 맞고 있어서 구한 거다. 누가 악의적으로 편집한 거다. 제발 한 번만 봐 달라”고 빌었다.

1년 후, 차 뷰티 신입 채용 면접장에 한수연이 나타났다. 아이돌 지망생이 아닌 메이크업 아티스트 지망생으로. 수연의 도안을 본 김동민(홍석천 분)은 “묘하게 매력 있네, 회화를 전공 했나”라고 말을 이었고, 정혁도 도안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이에 도안을 작성한 사람과의 면접이 진행됐고, 한수연이 면접장으로 들어섰다. 두꺼운 뿔테를 낀 수연의 모습을 이상하게 느낀 정혁은 수연의 안경을 벗겼고, “네가 어디라고 여길 감히”라고 분노했다.

사진=채널A ‘터치’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터치’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터치’ 방송 화면 캡처.

‘터치’는 빚쟁이 실업자로 전락한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아이돌 데뷔에 실패한 연습생이 만나 새로운 꿈을 찾아가는 로맨틱 코미디이자 뷰티 드라마다.

메이크업이라는 색다른 소재는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 충분했다. 특히 민낯의 여자가 메이크업을 통해 화려하게 변신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대리 만족을 느끼게 했다.

주상욱은 다소 과장된 코믹 연기를 맛깔나게 소화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김보라를 메이크업 시킨 후 스스로 만족해하는 모습부터 메이크업을 수정한 이유에 대해 따지기 위해 계단을 힘겹게 올라가는 모습들은 웃음을 유발했다.

김보라는 JTBC 드라마 ‘스카이 캐슬’에서 보여줬던 다소 어두운 모습에서 벗어나 밝고 통통 튀는 매력을 뽐냈다. 화려한 메이크업은 물론 뛰어난 춤 솜씨도 발휘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첫 주연임에도 안정적으로 극을 이끌어가 앞으로의 활약에 더욱 기대가 쏠린다.

다만 주상욱, 김보라의 실제 나이 차이는 17살. 이러한 조건이 두 사람의 로맨스에 대한 몰입도를 높일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현재까지는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걸그룹 지망생이라는 관계이기에 자연스러웠지만, 극이 진행되면서 두 사람 사이에 사랑이라는 감정이 피어났을 때 어색함이 없을지는 두고 볼 일이다.

‘터치’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