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JTBC ‘한끼줍쇼’ 강호동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 강호동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강호동이 ‘한끼줍쇼’에 따뜻함을 더하는 진행을 펼치고 있다.

JTBC ‘한끼줍쇼’는 강호동과 이경규가 처음으로 의기투합한 것으로 숟가락 하나만을 든 채 한 끼 줄 집을 찾아 전국의 동네를 돌아다니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1일 방송된 연희동 편에는 김종민과 성소가 한 끼 동무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강호동은 첫 방송부터 만나는 모든 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끊임없는 소통을 이어왔다. 지난 방송에서도 역시 강호동은 강아지를 돌보고 있는 어르신부터 아장아장 걸어 다니는 어린아이까지, 어디서 누구와 만나든 특유의 넉살 좋은 인사성으로 말을 걸며 진정한 ‘넉살 왕’의 면모를 보여줬다.

또 강호동은 성소와 함께 대만 며느리가 있는 한 끼 식구를 만나 서툰 중국어에 투박하지만 푸근한 마음을 담아 이야기를 나누며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강호동의 진가에 힘입어 ‘한끼줍쇼’는 최근 시청률도 기분 좋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주 방송에서 5%대를 돌파한 뒤 이번 주 방송분에서는 5.3%(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다시 한 번 최고 시청률을 달성했다.

‘한끼줍쇼’가 앞으로 또 어떤 한 끼 식구들을 만나 따뜻하고 유쾌한 사람 사는 이야기를 전해 주게 될는지, 매 회마다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