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이천수 / 사진=SBS ‘신의 목소리’ 캡처
이천수 / 사진=SBS ‘신의 목소리’ 캡처


방송인 이천수가 계속되는 예상 적중에 스스로 깜짝 놀랐다.

이천수는 15일 방송된 SBS ‘신의 목소리-더 파이널: 최후의 전쟁'(이하 신의 목소리)에서 도전자들의 대결 상대를 맞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그는 코러스 출신 도전자 정미란의 대결 상대인 양파를 맞혀 문어발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다음 도전자는 여대생 이예담이었다. 청아한 목소리가 특징인 그는 맑은 음색으로 수준급 가창력을 선보였고, 이에 이천수는 “박정현을 선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예담은 실제로 박정현을 대결상대로 지목했고 이천수는 또 한 번 자신의 예지력을 입증했다.

또 이어 등장한 도전자 지우진의 대결 상대로는 윤도현을 예상했다.

지우진은 이천수의 말대로 윤도현을 상대로 지목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천수는 자신의 팔을 쓸어 내리며 소름을 가라앉히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