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이 이서진의 자켓을 벗기고 있다.(삼시세끼)
나영석이 이서진의 자켓을 벗기고 있다.(삼시세끼)


나영석이 이서진의 자켓을 벗기고 있다.(삼시세끼)

공기 좋고 물 맑은 곳에서 맛있는 음식 한 끼를 먹으며 소소한 대화를 나누는 콘셉트의 프로그램은 많다. 그렇게 흔하고 빤한 콘셉트를 나영석 PD가 그리고 이서진이 함께 만든다는 것만으로도 “다를 것”같다는 기대감이 생긴다.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나영석 PD와 이서진은 과거 ‘꽃보다 할배’ 시리즈에서 아웅다웅하던 모습을 그대로 이어갔다. 제작발표회 현장에서도 서로에 대해 일종의 ‘밀당’을 보여준 두 사람의 모습에서 ‘삼시세끼’가 여느 요리 프로그램과는 확실히 다른 캐릭터적 재미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생겼다.

이서진은 이번에도 나영석 PD로부터 프로그램에 대한 명확한 설명을 듣지 못한 채, 촬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는 “이 프로그램을 한다는 사실을 기사를 보고 알게 됐고 이후에 나 PD와 통화를 했는데 고생을 많이 했으니 쉬어가는 힐링 프로그램을 하고 싶다고 하더라. 그 말에 속아 ‘삼시세끼’를 하게 됐는데, 마지막 까지 사전 미팅을 미루면서 제대로 이야기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서진은 “이번에도 속은 내 잘못”이라며 촬영 기간 내내 힘들었다고 투덜거렸다. 이서진은 “아직도 이 프로그램의 의도를 잘 모르겠고, 설명을 들으면 ‘그런가보다’ 하는 정도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이서진을 나영석 PD는 시종일관 따스한 눈길로 바라볼 뿐이었다. 나 PD는 “이서진은 가장 힘들어하고 싫어하는 상황에서 가장 열심히하고 아름다운 사람”이라며 “곤란해하는 모습도 재미있지만 이리 뛰고 저리 뛰는 마음이 좋다. 우리 프로그램이 요리 프로그램이지만 정성을 다 해 무언가를 만들어 대접하는 모습에서의 진정성을 보여주고 싶은 것이 우선”이라고 설명했다.

이서진이 옥택연에게 낫을 건네고 있다.(삼시세끼)
이서진이 옥택연에게 낫을 건네고 있다.(삼시세끼)
이서진이 옥택연에게 낫을 건네고 있다.(삼시세끼)

나 PD가 따듯하게 포장하면 이서진은 금세 퉁명스럽게 솔직한 불만을 내비쳤다. 이서진은 “‘꽃할배’도 잘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라거나 “나영석의 페르소나라는 표현은 썩 좋지 않다”, 혹은 “나영석은 내게 무의미한 존재”라는 퉁명스러운 말로 도리어 두 사람의 친분을 증명했다. 함께 출연한 옥택연에 대해서도 “옥택연이 소소한 일, 예컨대 떨어진 토마토를 보며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 걱정이 된다. 이미 나영석의 노예가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렇듯, 프로그램의 콘셉트보다 앞서 연출자와 출연자 사이 케미스트리로 새로운 매력을 예고한 ‘삼시세끼’의 출발에 대해 나영석 PD는 보다 자세한 가이드를 전하기도 했다.

나 PD는 “‘꽃보다’ 시리즈가 1년을 넘어 2년 가까운 대장정을 거쳤다. 내년에도 ‘꽃보다’로 여행을 갈 계획이고, 이서진과도 종종 이야기 한다”며 ‘삼시세끼’와 무관하게 ‘꽃보다’ 시리즈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힌 뒤, “그 보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쉽게 속일 수 있는 이서진을 데리고 무언가를 해보면 좋겠다는 생각에 큰 기획은 아니지만 소소한 재미를 줄 수 있는 작품을 만들어본 것이 ‘삼시세끼’다”라고 말했다. 나 PD는 또한 ‘꽃보다’ 시리즈와 ‘삼시세끼’ 모두 후배 PD와 공동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히며, “후배와의 공동 제작 속에 다양한 실험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데 그 첫 작품이 바로 ‘삼시세끼’라고 생각하시면 된다”고 설명했다.

강원도 시골 마을에서 두 남자가 집 근처 음식재료들을 가지로 삼시 세 끼를 해결한다는 콘셉트의 ‘삼시세끼’의 첫 방송은 17일 오후 9시50분으로 예정됐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