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갑동이’에서 강렬한 눈빛 연기를 선보인 배우 윤상현
tvN ‘갑동이’에서 강렬한 눈빛 연기를 선보인 배우 윤상현


tvN ‘갑동이’에서 강렬한 눈빛 연기를 선보인 배우 윤상현

배우 윤상현이 ‘갑동이’에서 강렬한 눈빛 연기를 펼쳐 그의 연기 변신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윤상현은 지난 11일 첫 방송된 케이블 채널 tvN 금토드라마 ‘갑동이’에서 17년 전 연쇄살인사건용의자 갑동이의 누명을 쓴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기 위해 형사가 된 하무염으로 완벽 변신했다.

윤상현은 그가 느끼는 고독과 상처, 분노의 감정 등을 흡입력 있는 눈빛으로 표출해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주로 코믹 연기에서 강점을 드러냈던 윤상현은 범인을 향한 집념과 광기를 오가는 형사로서 연기 변신을 시도,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1회에서 자신의 아버지를 범인으로 몰았던 양과장(성동일)과 마주한 하무염은 “짐승새끼”라는 그의 도발에 핏발선 눈빛만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반면 마틸다(김지원) 앞에서는 웃고 있지만 슬픔을 머금은 눈빛을 복잡한 내면의 상처를 드러내 연민을 자아냈다.

이어 2회에서는 살인사건 현장에서 갑동이의 시그니처와 다름없는 낚시매듭이 발견되자 “살아있었네. 갑.동.이”라며 광기어린 눈빛으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이처럼 다채로운 감정들을 적재적소에 표현하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는 윤상현의 열연에 ‘갑동이’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갑동이’가 ‘응답하라1997′, ‘응급남녀’의 신드롬에 버금가는 케드 열풍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tvN ‘갑동이’ 방송화면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