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 제작발표회 현장의 손동운, 용준형, 양요섭, 이기광, 장현승, 윤두준(왼쪽부터)
MBC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 제작발표회 현장의 손동운, 용준형, 양요섭, 이기광, 장현승, 윤두준(왼쪽부터)


MBC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 제작발표회 현장의 손동운, 용준형, 양요섭, 이기광, 장현승, 윤두준(왼쪽부터)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가 베일을 벗었다. 10일 오후 6시 첫 방송 되는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는 전작 ‘엑소의 쇼타임’의 시즌2격으로 그룹 비스트를 캐스팅해 관심을 끌었다.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팬들의 질문을 바탕으로 꾸며진다. 팬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과정을 통해 비스트의 일상을 담는 이번 방송은 팬들과 비스트의 거리를 한층 더 가깝게 하는 역할을 할 계획이다.

4년 만에 다시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돌아온 비스트는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을 통해서 무엇을 보여줄까.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서 열린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 제작발표회를 통해 프로그램의 세 가지 관전 포인트를 꼽아봤다.

# 관전 포인트 하나: 엑소는 잊어라, 비스트가 왔다!

앞서 ‘쇼타임’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었던 엑소와 비스트의 가장 큰 차이점은 멤버 수다. 멤버 수가 많다는 것은 대규모 퍼포먼스를 꾸미는 데 있어서는 장점이 될 수도 있으나 ‘쇼타임’과 같은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는 방송이 각 멤버에 따라 세분화된다는 점에서 단점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장재혁 MBC에브리원 총괄 국장은 “가장 큰 차이는 출연진이 바뀌었다는 것”이라며 “엑소는 신인이고 멤버 수가 많아서 각 멤버의 특징을 포착해 캐릭터를 잡는데 공을 들였다면, 비스트의 경우에는 이미 잘 알려진 그들의 이미지를 바탕으로 의외성을 끌어내는 것이 숙제였다”고 설명했다.

또 양요섭은 “이번 방송에서 우리의 가장 큰 장점은 멤버 수가 적다는 것”이라며 “멤버 수가 적어서 그냥 이야기를 나눠도 좀 더 깊이 있는 모습이 연출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MBC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 제작발표회 현장의 양요섭
MBC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 제작발표회 현장의 양요섭
MBC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 제작발표회 현장의 양요섭

# 관전 포인트 둘: 어느덧 데뷔 6년 차,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로 비스트 총정리!

지난 2009년에 데뷔한 비스트는 올해로 데뷔 6년 차를 맞았다. 특히 비스트의 여섯 남자가 모두 뭉쳐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은 4년 만의 일이기에 팬들에게는 여러모로 큰 선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비스트의 지난 시간을 추억하는 코너도 마련돼 있다. 양요섭은 “1회에서는 비스트가 추억의 장소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며 “이번에 우리가 떠나는 과거 여행은 그동안 비스트를 사랑해주신 팬들에게도 큰 선물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 관전 포인트 셋: 다시 뭉친 여섯 남자, 의외성의 주인공은 누구?

리얼 버라이어티라는 포맷의 특성상 그간 예능 활동이 적었던 멤버들도 자신의 매력을 마음껏 드러낼 기회가 생겼다. 특히 제작발표회에 자리한 비스트 멤버들은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을 통해 “용준형, 장현승, 손동운이 주목받게 될 것”이라고 말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MBC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 제작발표회 현장의 윤두준
MBC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 제작발표회 현장의 윤두준
MBC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 제작발표회 현장의 윤두준

윤두준은 “팬들에게 질문을 받아 답변하는 과정을 통해 소소한 재미를 전할 것”이라며 “원래 ‘빅(BIG) 재미’보다는 소소한 재미가 더 재밌다. 잠들기 전에 다시 떠올라 피식할 수 있는 산 속의 메아리 같은 재미를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기광은 “그 중에서도 평소 ‘시크남’으로 알려진 용준형과 장현승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며 “이들이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을 통해 보여줄 엉뚱한 매력은 방송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는 말로 방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