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로 변신을 알린 배우 윤상현
‘갑동이’로 변신을 알린 배우 윤상현


‘갑동이’로 변신을 알린 배우 윤상현

배우 윤상현은 항상 자신의 마음 속 영화는 ‘살인의 추억’이라고 밝혀왔다. 가수를 꿈꾸던 그가 배우를 꿈꾸게 된 계기가 된 작품이 바로 ‘살인의 추억’이었다. 하지만 윤상현은 그간 주로 가볍고 튀는 캐릭터들만 연기해왔고, 그간의 캐릭터는 그를 매료시킨 ‘살인의 추억’ 속 송강호가 연기한 박두만과는 거리가 멀었다.

하지만 입버릇처럼 언젠가는 그런 작품을 해보고 싶다고 말해온 윤상현. 마침내 그 작품을 만났다. 바로 tvN 금토드라마 ‘갑동이’다.

8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갑동이’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윤상현은 그토록 꿈꾸던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다소 어안이 벙벙한 모습이기도 했다.

그는 “‘살인의 추억’을 7~8번은 봤고 볼 때마다 새롭다”라며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줬던 사건을 모티브로 가져온 작품의 형사 역할을 하게 되면서 감정적인 부분에 대해서나 비주얼에서나 신경을 많이 썼다. 그러면서 송강호 씨 역시 그 작품을 하면서 꽤나 고심을 했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장르물을 하면서 멘붕도 많이 찾아왔다. 드라마 찍으면서 걱정이나 감정적으로 생각을 많이 한다거나 하는 일이 없었는데 이 드라마를 하면서 감정적으로 고생을 많이 하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를 캐스팅한 조수원 PD는 “‘너목들’ 하면서 차변을 연기한 윤상현의 눈빛이 되게 좋더라. 얼마 전에 기사도 봤는데 과거신 설명하면서 형사로 잠깐 나온 눈빛들이 무염의 눈빛과 많이 닮아있다. 눈빛연기에서 순간순간 진정성 있는 표현들이 좋아 직접 찾아가 간절하게 캐스팅했다. 처음에는 캐릭터를 잡아가는 과정이라 조금 어색할 수 있지만 2부 3부 가면서 좋아질 것이다”고 말했다.

‘갑동이’는 오는 11일 오후 8시40분 방송된다. 성동일, 윤상현, 엠블랙 이준, 김민정,

김지원 출연. ‘너의 목소리가 들려’ 조수원 PD가 연출을 맡았으며, ‘로열패밀리’ 권음미 작가가 집필했다. 20부작.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tvN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