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서 남주나’ 속 박근형(왼쪽)과 차화연의 풋풋한 로맨스
‘사랑해서 남주나’ 속 박근형(왼쪽)과 차화연의 풋풋한 로맨스


‘사랑해서 남주나’ 속 박근형(왼쪽)과 차화연의 풋풋한 로맨스

브라운관 속 중년들의 사랑에 은은한 불꽃이 튄다.

중년의 로맨스에는 세월이 느껴진다. 겪어온 시간만큼 사랑은 깊고, 절절하고 아프며 때로는 더 풋풋하다. 이 사랑을 보여주는 중견 배우들의 연기에서는 남다른 내공이 느껴지기도 한다.

드라마 ‘빛나는 로맨스’(왼쪽)와 ‘황금무지개’ 속 중견배우들의 멜로연기가 눈길을 끌고 있다
드라마 ‘빛나는 로맨스’(왼쪽)와 ‘황금무지개’ 속 중견배우들의 멜로연기가 눈길을 끌고 있다
드라마 ‘빛나는 로맨스’(왼쪽)와 ‘황금무지개’ 속 중견배우들의 멜로연기가 눈길을 끌고 있다

‘빛나는 로맨스’ 이미숙 홍요섭 이휘향의 두근두근 로맨스

MBC 일일연속극 ‘빛나는 로맨스’가 제 2막을 맞이한 가운데, 이미숙 홍요섭 이휘향의 삼각관계도 본격적인 전개를 알렸다.

애숙(이휘향)은 재익(홍요섭)을 남몰래 흠모하며 은밀한 유혹 작전을 펼치기도 했다. 집사 신분이지만, 홍요섭의 옆자리만큼은 양보하고 싶지 않은 그녀. 하지만 홍요섭은 이와 반대로 순옥(이미숙)에게 점점 마음이 기울고 있는 상황. 최근 방송에서 남들과 다른 순옥의 마음 씀씀이에 관심을 보여 엇갈리는 세 사람의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제일 궁금해지는 대목은 순옥의 마음이다. 순옥이 재익에게 마음의 문을 열 수 있을 것인지, 또 이 상황을 애숙이 그래도 지켜볼 것인지 등 흥미로운 전개가 남아있는 상황. 이미숙은 제작발표회 당시 “로맨스 본능이 아직 있다. 드라마를 통해 마음껏 펼치고 싶다”며 각오를 다진 만큼 향후 어른들의 로맨스를 기대케 하고 있다.

‘황금무지개’ 김상중 도지원 조민기의 가슴절절 로맨스

이토록 절절한 사랑이 또 있을까?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무지개’ 속 로맨스는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가슴 절절함이 배어있다. 영혜(도지원)만을 바라보는 해바라기 한주(김상중)는 늘 그녀 곁을 맴돌며 키다리 아저씨처럼 지켜준다. 과거 영혜의 잘못까지 모두 자신이 짊어지는 묵직함은 ‘상남자’ 그 자체다.

한결같은 그의 모습에 영혜 역시 마음을 열며 극중 결혼까지 약속했지만, 그녀를 흠모하는 또 한 명의 남자 진기(조민기)에 의해 행복이 깨지고 말았다. 진기는 최근 방송분에서 영혜에게 “내 모든 것은 다 너에게 주기 위한 것이다”라며 마음을 표현했지만 거절당한 상태다. 극중 세 사람 모두 고아원 출신이기에 끈끈한 정이 있지만, 이 정이 사랑으로 변하며 결국 가슴절절한 로맨스를 만들어내고 있다. 하지만 한주가 죽음으로 하차하면서 이들의 로맨스는 또 한 번의 고비를 맞았다. 한주를 잃은 영혜의 절절한 그리움이 관전 포인트다.

‘사랑해서 남주나’ 박근형 차화연의 풋풋한 로맨스

중견의 로맨스도 풋풋할 수 있다는 걸 MBC 주말드라마 ‘사랑해서 남주나’의 커플 현수(박근형)와 순애(차화연)가 보여주고 있다. 두 사람은 가족들의 반대에도 꾸준히 만남을 가지며 로맨스를 그려왔고, 최근 방송분에서 현수가 순애에게 ‘안개꽃 프러포즈’를 하며 풋풋한 로맨스의 절정을 보여줬다.

극중 현수는 안개꽃으로 반지를 만들며 “남은시간 나와 함께 해 주겠느냐”고 물었고, 순애는“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반지다”라며 기뻐했다. 이후 현수는 직접 쓴 연애 편지를 내밀며 “집에 가서 혼자 보라”며 수줍게 말해 보는 이를 흐뭇하게 했다. 여기에 더해 두 사람은 OST ‘얼굴’을 함께 듀엣으로 불러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두 사람의 로맨스에 시청자들의 호응 역시 높아지고 있다. ‘사랑해서 남주나’ 공식 홈페이지에 시청자 게시판에는 “두근대는 마음으로 재미있게 시청하고 있다”(ID:dl****), “드라마를 시청하는 시간 내내 흐뭇한 미소가 절로 나고, 감성적인 대사와 등장인물 간의 교감이 때론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한다”(ID:ex****) 등 다양한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브라운관에서 이처럼 중년 로맨스가 활발하게 다뤄지고 있다는 점은 시청자들이 이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드라마나 영화 속 사랑이 젊은이들에게만 한정된 소재였지만, 이제는 중년에게도 로맨스는 활짝 열렸다. 이들이 보여주는 깊이있는 내공의 사랑이 젊은 사랑과는 차별화되어 또 다른 풍성한 드라마를 만들어내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