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크타임' / 사진=JTBC 제공
'피크타임' / 사진=JTBC 제공


JTBC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 '피크타임' 참가자 김현재(블랙식스 더킹)가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제작진이 확인에 나섰다.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현재가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폭로글이 확산됐다.

김현재와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A씨는 "괴롭힘과 폭언에 시달렸다. 기억하고 싶지 않은데 아직도 모두 기억 나서 괴롭다"며 김현재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A씨는 "버티지 못하고 학교폭력으로 신고를 했지만, 시골의 특성상 부모와 부모가 아는 사이였기에 '애들끼리 그럴 수 있다'는 식으로 일단락됐다"며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김현재로부터 사과를 받은 적 없고, 없는 사람 취급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방송에서 다시보니 불안 증세가 나타나고 불편한 기분과 구토감이 올라오는 걸 느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사진=JTBC '피크타임' 방송 화면.
사진=JTBC '피크타임' 방송 화면.
최근 ‘피지컬: 100’, ‘불타는 트롯맨’ 황영웅 등 출연자들의 학교 폭력 문제가 떠들썩한 와중 속 ‘피크타임’ 역시 불거진 폭로에 이목이 집중된 상황. 이에 '피크타임' 측 관계자는 7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가해자로 지목된 김현재는 현재 팀 24시 소속으로 출연 중이다. 이에 제작진이 어떠한 입장이 내놓을지 이목이 쏠린다.

한편, '피크타임'은 현역 아이돌부터 경력단절 아이돌, 해체돌 등이 모여 펼치는 팀전 서바이벌. 이승윤, 이무진 등 무명 가수들에게 인기를 안겨준 '싱어게인' 제작진이 새롭게 선보인 예능으로 관심을 받았다. 이승기가 ‘싱어게인’에 이어 ‘피크타임’까지 MC를 맡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