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뭉쳐야 찬다2' 영상 캡처
사진=JTBC '뭉쳐야 찬다2' 영상 캡처


'뭉쳐야 찬다2'가 족구 국가대표팀에서 5명의 축구 인재를 발굴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2'에서는 '어쩌다벤져스'의 즉시 전력감을 찾는 찾아가는 오디션 족구 국가대표팀 편이 공개됐다. 풋살 경기에서 반전 실력을 뽐낸 족구 국가대표팀은 신진이, 유리안, 박용운, 김아름 그리고 안정환 감독의 권한으로 추가 합격한 이웅걸까지 5명이 1차 오디션을 통과했다.

앞서 이날 방송에서 안정환 감독은 '어쩌다벤져스' 한 명 한 명과 악수하며 미리 작별인사를 나누는가 하면 희망퇴직 접수를 공지해 선수들을 불안에 떨게 했다. 이어 두 번째 종목 선수들을 만나러 들어간 체육관에는 발리슛 장인들이 모인 족구 국가대표팀의 화려한 발재간이 돋보였다.

안정환 감독 역시 볼 컨트롤에 익숙하고 어느 정도 개인 발 기술이 보장된 종목인 만큼 기대감을 내비쳤다. 피지컬 테스트에서 전형진은 움직이는 공을 안축차기로 맞췄고 전휘진은 족구공, 세팍타크로공, 테니스공, 탁구공까지 다양한 공으로 뛰어차기를 선보였다. 게다가 안축차기로 네트 위 나무젓가락을 명중, 지켜보던 '어쩌다벤져스'를 기립하게 만들었다.

본격적인 축신 찾기를 위해 축구장으로 자리를 옮긴 가운데 '제2의 허민호' 유리안은 동생이 프로축구선수 유주안이라고 밝히며 데뷔전에서 어시스트와 데뷔 골을 달성했으나 같은 팀 조원희의 일명 '조스카스' 자책골 때문에 무승부로 끝났던 것을 이야기했다. 이에 안정환 감독은 "책상 들고 나가라. 의자도 갖고 가야지"라며 조원희를 내쫓아 깨알 웃음을 자아냈다.

축구 선수 출신들이긴 하지만 몸은 이미 족구에 최적화된 것이 느껴졌다. 축구 기본기 테스트에서 '족구계 슈퍼소닉' 박진석과 '금왕FC' 소속으로 '어쩌다벤져스'와 맞붙었던 박용운이 이동국 수석 코치의 호평을 받았지만 전반적인 선수들이 '감코진(감독+코치진)'의 기대에 못 미쳐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족구 국가대표팀은 '어쩌다벤져스'와의 5 대 5 풋살 경기에서 반전 축구 실력으로 분위기를 뒤집었다. 전반전에서 수비를 따돌리며 선취 골을 넣은 박용운, 연속 슈퍼 세이브로 든든하게 골문을 지킨 이창우, 빠른 스피드를 자랑하는 신진이, 후반전에서 골을 넣은 김아름, 우아한 볼 컨트롤을 가진 유리안, 뒤로 침투해 구석으로 골을 넣은 박진석까지 족구 국가대표팀의 계속된 맹활약에 3 대 0으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웃음기 사라진 '어쩌다벤져스' 선수들은 이를 만회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승리는 간절함이 빛난 족구 국가대표팀에게 돌아갔다. 경기 종료 직전 임남규의 순간적인 측면 돌파와 침투하던 조원우의 마무리로 '어쩌다벤져스'가 1점을 득점, 3 대 1로 경기를 마쳤다.

1차 합격자 4명 신진이, 유리안, 박용운, 김아름이 발표된 후 안정환 감독은 감독 권한으로 추가 합격자를 발표했다. 임남규, 류은규와 다른 새로운 유형의 공격수를 찾던 안정환 감독은 "이웅걸 선수를 한 번 더 보고 싶다"라고 해 전형적인 타깃형 스트라이커의 모습을 보여준 이웅걸이 극적으로 합류하게 됐다.

이처럼 럭비 국가대표팀에 이어 족구 국가대표팀에서도 1차 합격자 5명을 선발한 JTBC '뭉쳐야 찬다 2'는 오는 3월 5일 저녁 7시 40분 찾아가는 오디션 세 번째 종목, 볼링 국가대표팀과 함께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