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에 출연한 배우 김현주. / 사진제공=넷플릭스
'정이'에 출연한 배우 김현주.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현주가 마음으로만 품고 있던 도전정신을 넷플릭스 영화 '정이'를 통해 실현했다고 밝혔다.

25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영화 '정이'에 출연한 김현주를 만났다.

김현주는 최고의 전투 AI 개발을 위한 뇌복제 대상 정이 역을 맡았다. 정이는 연합군 측 최정예 리더 출신으로, 수많은 작전에 참전해 승리로 이끈 전설의 용병. 수십년 간 이어져 온 내전을 끝낼 수 있던 마지막 폭파 작전에 참여했다가 작전 실패로 식물인간이 됐다. 정이가 가지고 있던 모든 전략과 전투 기술, 강한 충성심과 의지를 그대로 담은 전투 AI 개발을 위한 뇌복제의 대상이 된다.

김현주는 앞서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을 통해 연상호 감독, 그리고 류경수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김현주는 "'지옥'은 출연 배우도 많았었고, 제가 처음 만나면 금방 친해지진 못한다. 그땐 촬영에만 집중한 것 같다. '정이'에서는 출연자가 적었다. (강수연) 선배님, 저, (류)경수 셋이 있을 수 있는 시간이 많아서 소규모로 모임하면서 가까워질 수 있었다. 연기, 액션적인 면에서는 '지옥'에서 호흡을 맞춰본 상태여서 서로 신뢰감 있게 움직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연상호 감독은 최근 인터뷰에서 몇 번의 의상, 헤어 테스트 끝에 김현주가 정이 역할에 꼭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바 있다. 김현주는 "저도 그 기사를 읽었는데, 이미 캐스팅된 상태였는데 안 어울렸으면 어떻게 할 뻔 했나 싶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김현주는 "제 안에 새로운 도전을 해보려는 욕구는 컸다. 하지만 용기가 그걸 과감하게 시도해보려는 욕구보단 적었던 것 같다. 연상호 감독님의 실험 정신이 잠자고 있던 저의 도전 정신을 깨워줬고, 저도 거기에 이바지하려는 마음이 컸다"고 털어놨다. 또한 "저도 스스로 정이를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궁금했다. 그날을 기억한다. 헤어스타일도 몇 번의 시도 끝에 찾게 됐고, 제가 실제로 들고 나오는 총을 미완성 상태일 때 들고 사진 몇 개를 찍어봤는데, 내가 정이스러워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 지난 20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