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매거진 W KOREA 유튜브 채널
사진=매거진 W KOREA 유튜브 채널


방탄소년단 지민이 솔로 앨범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매거진 W KOREA 유튜브 채널에는 '방탄소년단 지민에게 궁금한 점들을 물었다! 계속해서 웃음 버튼 눌러주는 지민의 화보 촬영 현장.mp4'라는 제목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지민은 "개인 앨범 작업하면서 지냈다. 요즘에는 딱히 무슨 일이 있진 않았던 거 같다"며 근황을 전했다.

또 "요즘 뭔가 보여드릴 일이 잘 없어서 쇼핑을 잘 안했던 거 같은데 하면 직접 가서 하는 편"이라며 "최근엔 옷이 없어서 반팔티나 긴팔티, 추우니까 패딩을 사서 입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솔로 앨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지민은 "거창하고 대단한 앨범은 아니다. 아무래도 제가 혼자서 처음 준비하는 앨범이다 보니까 부담이 많이 되는데, 한 2년 정도 시간을 겪으면서 느꼈던 감정들이나 생각들을 시간별로 되짚는 앨범이다"라며 "제가 제 스스로 제 자신을 되돌아 본 앨범 그렇게 생각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멤버들과 앨범을 준비할 때와 많이 다르다는 지민. 그는 "너무 많은 것이 다르다. 혼자하는 거다 보니 생각이 많아지고 빨리 빨리 결과물이 나오지 않는 것 같다. 멤버들과 있을 때는 이런저런 얘기를 서로 하면서 빨리 정리가 됐었는데 문제는 처음인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또한 "처음 이런 앨범을 준비하다 보니까 '이대로 내도 되는가' 이런 생각이 자꾸 많아져서 좀 더 수정하게 되고 다시 하게 된다. 그래서 팬분들이 기다리셨던 거보다 늦게 나오는 감이 있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올해 버킷리스트에 대해 "좋은 작업할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이런 저런 일을 많이 해보고 싶다. 취미가 딱히 없어서 뭔가 취미가 생기는 게 목표가 될 수 있다. 제가 취미라고 생각할 만한 무언가가 생기면 행복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