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오는 2월 결혼식을 앞둔 가수 서인영이 설특집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 등장했다.

24일 방송된 TV 조선 예능프로그램 '화요일은 밤이 좋아'는 설날 특집으로 안방을 찾았다.

이날 가수 김호중을 비롯해 서인영, 영기, 정다경, 허경환, 정호영 등이 출연, 특별한 무대로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서인영은 선배 강애리자의 '분홍 립스틱'을 선곡했다. '분홍 립스틱'은 실제로 서인영이 예비 신랑에게 불러준 노래라고. 서인영은 오는 2월 결혼식을 앞둔 예비 신부다. 서인영은 달달한 목소리로 노래를 소화했고, 청중은 물론 출연진들도 그의 매력에 빠지게 만들었다.

서인영은 또 예비 신랑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서인영은 만남 당시를 회상하며 "예비 신랑이 내가 서인영인 것을 몰랐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더불어 "내 마음이 변할까 봐 혼인 신고를 먼저 했다"라며 깜짝 발표를 이어갔다. 이후 서인영은 승부욕을 풀고 싶은 상대가 누구냐는 질문에 별사랑을 지목했다. 서인영과 별사랑의 맞대결이 예고되며, 다음 회차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TV조선 예능프로그램 ‘화요일은 밤이 좋아’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