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조선
/사진제공=TV조선


'딸 바보' 개그맨 이용식이 딸 이수민과 그의 남자친구에게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되는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원조 딸바보이자 국민 코미디언 이용식의 딸 이수민을 사랑한 남자, 뮤지컬배우 원혁이 등장한다. 앞서 '미스터트롯2'에 참가한 원혁은 "2년 동안 수민이와 사귀면서 아버님을 단 3초 뵈었다. 저희는 결혼하고 싶다"고 밝혔다.

연예계에서도 외동딸 사랑이 지극하기로 유명한 이용식은 딸 이수민의 결혼이나 연애 이야기를 아예 듣고 싶어 하지도 않는 원조 딸바보다. 이수민은 "아빠가 가장 좋아하시는 영화가 리암 니슨의 '테이큰'"이라고 말했다. 용암 니슨으로 손색없는 이용식의 딸 사랑에 '조선의 사랑꾼' MC들은 감탄했다.

제작진은 이용식&이수민 부녀와 원혁의 일촉즉발 상황을 선공개했다. 영상에서는 이용식과 이수민이 함께 방송국에서 촬영하던 날, 이수민을 데리러 온 원혁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수민이 엘리베이터에서 원혁에게 전화를 걸자 이용식은 노골적으로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며 "어디다 전화해?"라고 물었다. 이수민이 "남자친구가 데리러 오는데?"라고 답하자 이용식은 고개를 휙 돌려버렸다. 그런 가운데 지하 주차장에서 이수민의 전화를 받은 원혁은 "아버지도 여기로 내려오시는 거 아냐? 지금 이리로 나오신다고?"라며 초긴장 상태였다.

해당 영상은 이용식의 "이거 꼭 방송 해야 해?"라는 묵직한 질문으로 마무리돼, 원혁이 예비 장인 이용식과 과연 3초 이상 만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