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1400억의 사나이' 추신수 "美 대저택=박물관 급, 3박4일도 부족"('집사부')


야구 선수 추신수의 집이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추신수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이대호는 32년지기 추신수의 등장에 깜짝 놀랐다. 반갑게 인사하는 이대호에 추신수에 "나오는지 몰랐냐"고 묻자, 이대호는 "말을 안해주니까 몰랐지"라며 당황했다.

방송 최초 공개되는 추신수의 한국 집에 이대호는 "처음 방문한다. 그 전에는 계속 미국에 있었으니까.."라고 말하자, 추신수는 "다른 선수들도 한 번도 안 와봤다. 이사 온지 3개월 정도 됐다"고 전했다.

추신수가 사는 한국 집은 깔끔하고 모던한 화이트 톤으로 미니멀하게 꾸며졌다. 추신수는 “한국에 와서 한 게 없어서 상이 두 개밖에 없다”라며 겸손함을 보였다. 알고 보니 상은 전부 미국 텍사스 집에 있었다.

이대호는 "미국 집은 어마어마하다. 텍사스에 있는 집에 가면 3박 4일 동안 다 구경 못한다"라며 귀띔했다.

또 이대호는 추신수 선수의 메이저리그 7년 계약금이 1억 3천만 달러(한화 약 1400억)였다고 설명했다.

또 "아시아인 최다 기록 홈런을 친 선수"라며 "200 홈런을 메이저리그에서 기록한 선수가 바로 추신수"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