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갯벌도 문제 없다"…하체 힘 자신감('안다행')


'안싸우면 다행이야' 김호중, 김광규, 허경환이 갯벌에 단단히 발목을 잡힌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 108회에서는 김호중, 김광규, 허경환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이 펼쳐진다. '빽토커'로는 육중완, 정호영, 허영지가 함께한다.

김호중, 김광규, 허경환은 갯벌에서 해루질에 도전한다. 갯벌 초입에서 김호중은 "평소에 다리 운동 많이 했다"고 하체 힘을 자랑하며 갯벌에 자신감을 보인다. 하지만 울산 출신 김호중, 부산 출신 김광규, 통영 출신 허경환 모두 갯벌이 익숙지 않은 동해 사나이들. 특히 김호중은 '안다행'을 통해 처음으로 갯벌에 들어가 본다. 갯벌 초심자 3인은 갯벌 초입부터 푹푹 빠지는 발에 고전을 면치 못한다.

그중 오랜만의 외출을 위해 장만한 김광규의 새 옷이 진흙투성이가 된다. 얼룩이 져 폐기 직전까지 간 김광규의 옷이 '내손내잡'의 험난함을 보여주는 가운데, 김호중 역시 무대 위의 멀끔한 모습과는 전혀 다른 꼬질꼬질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대식가인 김호중은 눈앞에 보이는 해산물을 향해 날렵하게 몸을 날리는 등 '내손내잡'에 진심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과연 그가 바라던 만큼 푸짐한 '내손내잡'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호중은 갯벌을 좀 더 쉽게 다닐 수 있는 신개념 '엉덩이(?) 이동법'을 고안한다. 김호중 표 엉덩이 이동법에 김광규, 허경환도 만족해 함께 엉덩이로 갯벌을 쓸고 다닌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김호중, 김광규, 허경환의 갯벌 분투를 확인할 수 있는 '안다행'은 오는 23일 평소보다 한 시간 빠른 저녁 8시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