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사진제공=SBS
'런닝맨' /사진제공=SBS


오늘(22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희로애락을 오가는 박 터지는 상속 전쟁이 펼쳐진다.

이날은 상속 전쟁을 통해 후계자가 될 수 있는 ‘박 터지는 재벌집’ 레이스로 멤버들은 ‘박’을 터트려 각자의 재산을 획득할 수 있었다. 추가로 ‘GO’ 또는 ‘STOP’으로 지분을 늘려갈 수 있다는 룰이 공개되자 유재석은 “너무 내 심리를 이용한 게임”이라며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다른 멤버들도 “나도 끝까지 GO(고)다”, “오늘 욕망의 끝을 보자!”라며 치열한 상속 전쟁을 예고한다.

본격적인 ‘박 터트리기’가 시작되자 ‘불나방 남매’ 하하와 전소민은 일확천금을 향한 열망을 드러내고, 다른 멤버들의 재산까지 빌붙으며 “끝까지 가자!”, “오늘 하루 종일 할 수 있다”라며 박 주변을 떠나지 못한다. 또 한 멤버는 연속해서 박을 터뜨리며 한 방을 노리지만, 파산 위기에 봉착해 멤버들은 “저주의 시작이다”라며 모두 등을 돌렸다는 후문.

반면 유재석은 “내 사전에 STOP(스톱)이란 없다!”, “무조건 간다”라며 자신만만했던 초반의 모습과 달리,“일단 여기까지만 하겠다”라며 갑작스럽게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가 하면 대박에 혈안이 된 멤버들을 향해 “얘네 지금 눈이 돌았다니까?”라며 기겁하고 자리를 피하는 등 평소와 상반된 반응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STOP 재석’으로 거듭난 유재석은 상속 전쟁에서 승기를 잡을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6시 20분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