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너만 애 키워?"…子 준범 사랑에 유난 떨던 제이쓴, 아버지 진심에 오열 ('슈돌')


아버지가 된 제이쓴이 비로소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하고 눈물을 쏟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제이쓴이 부모님과 함께 아들 준범을 돌봤다.

이날 제이쓴은 집에 오고 계신 부모님을 위해 떡만둣국을 준비했다. 제이쓴의 부모님은 집에 오자마자 "준범이 어딨어?"라며 손자를 찾았다.

제이쓴의 모습에 그의 아버지는 "오늘 네가 육아랑 요리 다 하는 거냐"고 물었고, 어머니는 "당연히 해야지. 요즘이 옛날 같은 줄 아냐"고 따끔하게 말했다.
[종합] "너만 애 키워?"…子 준범 사랑에 유난 떨던 제이쓴, 아버지 진심에 오열 ('슈돌')
[종합] "너만 애 키워?"…子 준범 사랑에 유난 떨던 제이쓴, 아버지 진심에 오열 ('슈돌')
그러면서 "내가 맺힌 게 많다. 신혼 때 내가 결혼기념일을 말했더니 아빠가 '그런 걸 왜 따지냐'고 하더라. 진짜 기분 더러웠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제이쓴은 "이혼하지 그랬냐"며 어머니 편을 들어줬다.
[종합] "너만 애 키워?"…子 준범 사랑에 유난 떨던 제이쓴, 아버지 진심에 오열 ('슈돌')
[종합] "너만 애 키워?"…子 준범 사랑에 유난 떨던 제이쓴, 아버지 진심에 오열 ('슈돌')

부모님과 이야기를 나누던 제이쓴은 아기를 안고 거실로 나왔다. 할머니 할아버지는 손자가 반가워 이름을 크게 불렀고 제이쓴은 "조용히 해. 자잖아"라며 유난을 떨었다.

그의 행동에 부모님은 "너만 애 키워? 유난 떨기는"이라며 일침을 가해 웃음을 안겼다.
[종합] "너만 애 키워?"…子 준범 사랑에 유난 떨던 제이쓴, 아버지 진심에 오열 ('슈돌')
[종합] "너만 애 키워?"…子 준범 사랑에 유난 떨던 제이쓴, 아버지 진심에 오열 ('슈돌')
제이쓴은 아버지에게 "육아하면서 뭐가 제일 힘들었냐"고 물었다. 제이쓴의 아버지는 "그땐 집에 들어오면 애들은 거의 자고 있었다"고 했다. 퇴근 시간이 늦어 아이들은 자고 있었던 것. 아버지는 "자는 모습만 봐도 행복했지"라며 아이들의 자는 모습만 봐도 행복했던 과거를 추억했다.

제이쓴은 아버지의 진심에 울컥했고 싱크대에 서서 한참을 숨죽여 울어 뭉클함을 안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